2010.7.25(일) 오늘은 우리가족만 캐논비치(Cannon Beach)로 나들이 가는 날입니다.
다른 친구들은 집에서 쉬고 우리는 포틀랜드에서 2시간 거리의 캐논비치로 출발.

새벽에 출발을 했으니 오늘도 아침은 역시 맥도날드 맥모닝 세트.



http://farm5.static.flickr.com/4112/4834244801_91c0c380ff.jpg

중간에 한번 쉬고 한산한 도로를 달려 2시간 만에 캐논 비치에 도착했습니다.

http://farm5.static.flickr.com/4148/4834245061_0ce4b16eaa.jpg


이곳 캐논 비치는 영화 구니스(The Goonies, 1986)의 촬영지 였고
바다 한 가운데 있는 저 바위가 유명하죠.

http://farm5.static.flickr.com/4131/4834296355_70ed38d70e.jpg





차가운 바닷물이 더운 대기와 만나서 먼지처럼 보이는 뿌연 물안개가 피어 있었습니다.
http://farm5.static.flickr.com/4132/4834297811_3f65ae868e.jpg

우선 우리의 베이스캠프 부터 만듭니다.
http://farm5.static.flickr.com/4131/4834291255_e2192aefaa.jpg

아울렛에서 15,000 원 주고 산 장난감 텐트지만 쓸만합니다. ㅎㅎ

http://farm5.static.flickr.com/4113/4834291387_626fa8bb5a.jpg

역시 아이들은 어디를 가나 물놀이가 최고.

http://farm5.static.flickr.com/4087/4834904440_0f4708a1da.jpg

http://farm5.static.flickr.com/4108/4834902680_0045c081f6.jpg

http://farm5.static.flickr.com/4113/4834902850_504715e42d.jpg

http://farm5.static.flickr.com/4150/4834294343_2c94171f58.jpg

http://farm5.static.flickr.com/4110/4834294113_e920a79ac7.jpg

한참을 놀고 나서 출출한 속을 달래기 위해 집에서 준비해온 라면과 뜨거운 물.

http://farm5.static.flickr.com/4085/4834292321_b9034f0d51.jpg

역시 바닷가에서 먹는 라면이 최고랍니다. ^^

http://farm5.static.flickr.com/4124/4834901468_92665eb2fa.jpg

http://farm5.static.flickr.com/4130/4834292819_b150400d41.jpg

식사 후에 준영이는 모래 찜질을 즐겼답니다.

http://farm5.static.flickr.com/4129/4834294871_270f404a98.jpg

http://farm5.static.flickr.com/4147/4834297355_4318db8bc0.jpg

평화로운 캐논비치 풍경들...

http://farm5.static.flickr.com/4109/4834294601_af69cb204d.jpg

http://farm5.static.flickr.com/4109/4834295649_18af7b9821.jpg

http://farm5.static.flickr.com/4133/4834904758_affc31e1bb.jpg

여유있고 느긋하게 캐논 비치를 즐긴 우리는
늦은 점심을 먹기 위해 마을로 걸어 갔습니다.

입구에 귀여운 인형이 있는 식당이 마음에 드네요.
http://farm5.static.flickr.com/4145/4834299329_6a4f44b397.jpg

우리의 메뉴는 버섯 야채 볶음.
http://farm5.static.flickr.com/4152/4834298397_b6314d14a6.jpg

어린이 피자.
http://farm5.static.flickr.com/4148/4834907652_f831d29daf.jpg

BBQ샌드위치와 감자 요리.
http://farm5.static.flickr.com/4146/4834298795_dd8f0e9d11.jpg

그리고 후식으로는 생크림을 얹은 브라우니.
http://farm5.static.flickr.com/4113/4834299019_631f0a591f.jpg

늦은 점심으로는 정말 진수성찬이었죠. 맛있게 잘 먹었답니다.

식사 후에는 역시 산책.
캐논비치 앞에는 작은 마을이 있는데 예술들도 많이 살고 있다고 합니다.

http://farm5.static.flickr.com/4088/4834300105_e9f89cdcdb.jpg

http://farm5.static.flickr.com/4129/4834908728_7ff17681ec.jpg

그래서 마을에는 작은 갤러리, 공방, 선물가게 등이 오밀조밀 모여 있지요.

장난감 가게에 들어간 우리.
http://farm5.static.flickr.com/4153/4834299521_6576d3d28f.jpg

이곳에서 발견한 세계에서 가장멀리 날아간다는  링(Areobie Pro)
제가 더 신나서 얼른 하나 구입했어요. 가격은 9.9불.
http://farm5.static.flickr.com/4108/4834908638_7195c2bb74.jpg
아래 동영상의 마지막 부분에
링을 나이아가라 폭포 반대편으로 던지는 장면이 나옵니다. @@!
http://aerobie.com/videos/aerobie_pronsprint.wmv


가족 만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나니 하루가 무척 짧게 느껴집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고속도로가 사고로 통제되어 2시간 정도 지체를 했지만
그래도 행복한 하루 였습니다.

http://farm5.static.flickr.com/4145/4834909254_c31b7a2aa4.jpg

저는 다음날 먼저 귀국할 생각을 하니 많이 아쉽네요.
 
Posted by 정진호 일상예술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