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9.09 개봉한 애니메이션 '9'



토요일 밤 일산 웨스턴 돔에 놀러갔다가  아무런 사전 정보 없이 단지
1) 상영시작 시간이 맞고
2) 12세 입장가
라는 이유만으로 본 영화. 

[평가]
참고로 10대 초반의 정신연령을 가진 저의 평점은 98점!
저와 8살 준영이는 완전 감동의 도가니탕.

준영이의 1줄 감상평.
"아빠! 심장이 멈추는 것 같았어요, 조금 시끄러웠지만 엄청 재미있어요! 또 보고 싶어요"
하지만... 함께 본 아내는 재미 하나도 없었다고 합니다.

참고로, 영화 시작 30~40분 후,  3명의 젊은 여성은 투덜거리며 퇴장.
아무튼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 것으로 보입니다.


[스토리]
1. 천재 과학자가 인공지능 로봇을 만든다
2. 나쁜 놈들이 이 로봇을 나쁘게 사용한다
3. 이 나쁜 로봇이 계속 다른 로봇을 만들고 인류와 전쟁을 한다
5. 인류는 멸망해 버린다
4. 천재 과학자는 인류를 구원할 9개의 봉재인형을 만들고 영혼을 불어 넣는다

[한줄 요약]
터미네이터에서 본 듯한 미래  + 메트릭스의 스타일  + 미야자키 하야오의 세계관
+ 스팀펑크 문화의 상상력 + 디테일 = '9'


[주인공들]
1~9까지 9명의 주인공의 개성이 매우 뚜렸합니다.
주인공이자 미래 인류 구원의 싹을 마련하는 '9'는
지/덕/체를 균형있게 갖추었습니다.



특히, 쌀가마니를 기워 만든 것 같은 재질의 나머지 인형들과 달리
반질 반질 고급 천(?)을 사용한 '7'은 스타일이 메트릭스의 트리니티를 연상 시킵니다.





[배경]
천재 과학자에 의해 만들어진 기계가 나쁜
처음부터 끝까지 어둡고 칙칙한 배경이 이어집니다.
마치 오래된 고철위에 슨 녹과 같은 느낌이 스크린에 계속이어집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배경에서 볼 거리가 많이 깔려 있습니다.





[디테일]
이 영화의 가장 큰 장점이자 매력입니다.
특히 모든 기계장치 들이 물리적으로 완벽한 고증을 거친 듯한 사실감을 보여 줍니다.

주인공 9의 가슴에 달린 지퍼고리,7의 허벅지 상처의 구멍, 8이 들고다니는 부엌칼(?) 등
정말 엄청난 디테일과 정성입니다.
또한 전투 로봇에서 발사하는 독가스 미사일의 디테일이 감동적이있습니다.






[단점]
유치하고 뻔한 스토리 라인과 허무한 엔딩. 허!허! 이거... 참. 할말 없습니다. ㅠㅠ;
딱 제 수준입니다.




[추천 대상]
터미네이터, 메트릭스, 하울의 움직이는 성을 재미있게 본
10대 초반의 정신연령을 가진 남자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2009_9_9


[HD 트레일러]
http://www.traileraddict.com/trailer/9-feature/trailer
https://www.youtube.com/watch?v=OnoJecu9e7c



[ 참고 : 스팀펑크(Steampunk) 란? ]
아날로그적 기술을 기반으로 상상력을 동원하는 작품 활동
보통 이런 모습의 작품들을 스팀펑크 라고 부른답니다.
저도 잘 모릅니다. ^^

http://www.flickr.com/photos/danielproulx/3524826318/

http://www.flickr.com/photos/danielproulx/3426001543/

http://www.flickr.com/photos/19moons/2725921147/

http://www.flickr.com/photos/bekathwia/3072039629/


오~ 유럽쪽에는 스팀펑크 레고 매니아 들이 많군요.

http://www.flickr.com/photos/olog/2233506624/



http://www.flickr.com/photos/vidgamer838/3476339039/


http://www.flickr.com/photos/squintyeyes/2311096259/



http://www.flickr.com/photos/crimson_wolf/2839795931/


Posted by 정진호 일상예술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토마토새댁 2009.09.15 09:08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하..
    울 아들들이 딱 좋아하겠네욤.
    우린 아마 문화예술회관에서 상영할때르 기둘려야하겠네요.ㅎㅎ
    어마 몇달은 지나야가능할듯.아님 상영을 아니 할 수 도 있다능..히히

    • 정진호 2009.09.16 00:30 Address Modify/Delete

      큰맘먹고 아드님과 서울구경도 하시고 영화도 보고...

  2. BlogIcon 조율 2009.09.15 09: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지운군만 델꼬가야 할까요? ㅎㅎ
    아직 5살인데 가능할지...

    • Seraphina 2009.09.15 12:02 Address Modify/Delete

      조율님~^^같은영화를 하늘과 땅차이로 본전 생각하면서
      내가 왜 이걸 보고 있나?...차라리 엣지있는 혜수언니 나오는 드라마나 볼것을~ㅠ.ㅠ) 하면서 옆에 있던 사람으로서 5살은 아직 무리일거 같은데요?^^

  3. BlogIcon 감정은행 2009.09.15 10: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영화군요. 하울도 너무 재미있게 봐서..ㅎㅎ
    부담없이 보러가야겠어요..훗훗

    • 정진호 2009.09.16 00:29 Address Modify/Delete

      사실...
      저는 한번 더 보고 싶어요. ㅋㅋ

  4. BlogIcon 엉뚱이 2009.09.15 12: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8살짜리가 '심장이 멈추는 것 같았어요'라는 표현을 하다니... 표현력이 정말 풍부한 것 같습니다. 영화 내용보다 이게 더 놀랍네요. ^^

    • 정진호 2009.09.16 00:28 Address Modify/Delete

      아하! 그런가요?
      우리 가족은 어려서 부터 놀이동산의 무서운 놀이기구를 많이 타 보아서
      심장이 멈추는 것이 어떤 느낌인지 잘 안답니다. :)

  5. BlogIcon 태현 2009.09.15 20:0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5'가 가장 마음에 들었습니다.
    가장 인간미가 넘친다고 해야할까요? =)

    결국은 유일한 히로인인 7과9의 로멘스가 되려나요...? orz

    • 정진호 2009.09.16 00:27 Address Modify/Delete

      저도 5가 제일 좋았습니다.
      7과 9는 너무 뻔한 영웅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