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과 사람들

[일상] 중3 딸아이와 부모와 함께하는 봉사활동 다녀왔어요

일요일 오후 중3 딸아이와 함께
부모와 함께 하는 봉사활동 다녀왔습니다.


신청한 지구대로 가서 형광색 조끼를 받아서 입고
원하는 지역을 선택해 함께 순찰을 도는 것이죠.  
우리는 4시간 신청을 했죠.



http://farm4.staticflickr.com/3686/10244520236_772873f547.jpg


http://farm4.staticflickr.com/3755/10244423564_648b9d417b.jpg



순찰 장소는 호수공원.
오늘 행사가 있어서 사람이 많다고
경찰 아저씨가 추천해 주셨어요.

그냥 순찰을 돌기에는 너무 넓어
일산 지역에만 있는 FIFTEEN 자전거를 빌렸어요.
가격은 부담 없는 1시간에 1,000원.


http://farm8.staticflickr.com/7333/10244421104_96aeebc76a.jpg


http://farm4.staticflickr.com/3780/10244612353_5241abaab8.jpg



4시간 동안 순찰을 돌고 나서 느낀점.

장점
- 딸아이와 계속 함께 다니며 많은 대화를 할 수 있다
- 자전거를 타고 순찰을 도니 운동이 된다.
- 자유롭게 가고 싶은 곳으로 갈 수 있다.


호수공원에서 만난 사람들은 주로 길을 물어 보더군요.

"음악분수는 어디예요?", "꽃전시장은 어디예요?", "자전거어디서 빌려요?" 등등...
 

이런 봉사활동만 있다면 매주 해도 좋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