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서 한 정거장 떨어진 광화문영상미디어센터.
이곳에서는 유용한 강의가 자주 열립니다.
http://www.media-center.or.kr/web/ 

이번주 월요일에는 올드독의 작가  정우열님이 진행하는
"올드독의 얌통 맞은 드로잉 워크숍"에 다녀왔지요.
 

TEDxSeoul 김영하님의 "예술가가 되자, 지금 당장" 동영상으로 워크숍이 시작되었습니다.


 
왜 우리가 당장 '예술가'가 되어야 하는지 잘 알려 주고 있습니다.

3시간의 워크숍을 통해 배운 것은 바로 '그리기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야 한다는 것'입니다.
어릴적에는 분명 즐겁게 그리기를 하던 많은 사람들이 성장을 하며
예술과 멀어지는 것은 바로 '잘 그리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잘 그리려고 하는 마음을 없애는 방법 중 한가지는 "창조적 제한"
즉, 시간, 공간, 도구 등의 제한상황 안에서 창조적 활동을 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A4지에 펜하나만 가지고 3분~5분 동안  그리는 크로키 같은 것이죠.

또한 그림과 글을 연관짓는 활동도 함께 했는데 우선 5개의 문장을 맘대로 씁니다.
그다음 크로키로 그리고 그림과 어울리는 적당한 문장을 골라 그림 위에 써 넣는 방식입니다.

워크숍에서 그린 몇장의 그림입니다.

재빨리 그리는 것이 미덕인 크로키.




요건 왼손으로 그린 크로키




보통의 경우 인물과를 그릴때 얼굴, 눈 등을 먼저 그리는 데
손과 같이 다른 신체부위를 먼저 그리는 연습도 해 보았답니다.


크로키의 규칙 입니다.
  1. 한선으로 그린다
  2. 지우지 않는다
  3. 대상의 끝까지 관찰한다
  4. 종이에 꽉차게 그린다

누구나 예술가로 태어나지만 예술가로 살아갈 수 없는 것은
멋지게, 잘, 창피하지 않게 그리고 싶은 욕심 때문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전체 강의 내용은 아래 마인드맵을 참고하세요.
올드독의 양통맞은 드로잉 워크샵
View more documents from Jinho Jung.
Posted by 정진호 일상예술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뤼여사 2011.02.17 07:19 Address Modify/Delete Reply

    푸하- 이 작품들 올리셨군요.
    저는 이 수업 덕분에 늘 쓰던 오른손으로 그린 그림이나 왼손으로 그린 그림이나 퀄리티가 비슷하거나 심지어 왼손으로 그린 그림이 더 '있어 보이더라'는 샤킹한 경험을 했지요. ㅋ (결론: 알고 보니 둘다 발이었음. -_-;;)

    • 정진호 2011.02.17 08:45 Address Modify/Delete

      여사님~
      "알고 보니 둘다 발" 이란 표현은
      '내 그림이 별로야~'를 의미한답니다. ㅠㅠ

      잘 그리려는 욕심을 버리고
      자신의 작품을 사랑해 주세요 :)

      오른손 왼손 모두 소중하니까요

  2. BlogIcon steve vai 2011.02.18 23: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예술은 술과 약물 없이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
    Just do it
    감동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