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봄여행] 드라마와 갈매기들의 섬 : 신도, 시도, 모도
    여행과 나들이 2007. 4. 9. 19:26

    와~ 드디어 봄 입니다.

    가은이와 준영이도 몸이 근질거리나 봅니다.
    어디론가 떠나야할 텐데 모터쇼도 벚꽃놀이도 사람으로 넘쳐납니다.
    이런날 여의도로 벚꽃놀이 가는 사람은
    "어린이날 대공원 가는 사람"이나 마찬가지 입니다.  ^^


    그래서 우리가족은 아침 일찍 일어나  도시락 싸서 
    가까운 섬으로 당일치기 섬 나들이를 갑니다.

    서울에서 한 시간,  영종도 북쪽  인천 앞바다에 나란히 손을 잡고있는
    신도/시도/모도 삼형제 섬으로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도리 홈페이지 : http://sidori.mygohyang.net/
    교통정보 및 운항료 : http://www.jangbongdo.com/shido/transport_way.php


    그런데 네비게이션만 믿고 섬 지도를 따로 출력하지 않았는데
    네비에 데이터가 하나도 없어서 참 난감했습니다.
    섬의 외곽모양과 방향만 표시되는 네비라...
    미리 인터넷에서 지도를 뽑아가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원한이 쌓여 지도 몇개 모았습니다.

    [신도, 시도, 모도 : 지도 모음]
    01234


    영종도 북쪽 삼목선착장에서 배 타고 겨우 10분이면  닿는 곳에
    신도/시도/모도 삼형제 섬이 나란히 자리하고 있답니다.


    예전에는 각각 배를 타고 가야 했었는데 연육교가 놓인 후로
    이들 세 섬을 한 번에 돌아볼 수 있게  되었다고 하네요.

    겨우 10분 밖에 걸리지 않지만 배가 출발하자 마자
    갈매기 들이 엄청나게 모이는 군요.


    새우깡 던지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갈매기 요녀석들 어찌나 빠른지  사진 겨우  몇장 건졌습니다.

    [갈매기 사진 감상하기 ]

    01234567


    그런데 갈매기 들이 새우깡을 잘 받아 먹지 못합니다. 
    왜냐하면 입에 하나씩 다 물고 있어서...

    10분 만에 선착장에 도착입니다.
    시도에는 <풀하우스> <슬픈연가>  두 개의 드라마 세트장이 있습니다.

    두 곳의 거리는 차로 5분 정도 떨어져 있고
    우리는 먼저 <슬픈연가> 세트장으로 갔습니다.


    그런데 내부에 "만지지 마세요" 표지가 너무 무식하게 큽니다.
    "만지지 마세요" 를  작은 글씨로 써 놓았다면 사진도 이쁘게 나오고 좋았을 텐데...

    5,000원 이나 내고 들어간 입장객을 고려하지 않고
    오직 세트장 내부를 관리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만들어 놓은 것 같아
    어리석어 보입니다.

    [ 슬픈연가 세트장 내부 감상하기 ] 

    01234567


    곧이어 간 곳은 풀하우스 세트장 입니다.
    이곳 역시 어른 5,000원 어린이 3,000 입니다. 켁!




    <풀하우스> 세트장은 안내해주시는 분이 집안에만 있는 것을 보니
    집안으로 들어가는 경우에만 입장료를 받는 것 같습니다.
    밖에서 사진 찍는 것은 공짜군요.




    [ 풀하우스 세트장 내부]

    01234567




    풀하우스 세트장은 수기 해수욕장 옆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수기 해수욕장은 수심이 얕고 경사가 완만하여
    어린이를 동반한 피서객들은 안심하고 해수욕을 즐길 수 있는 곳이죠
    해변 뒤쪽으로는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여 시원하고 아늑할 것 같습니다.
    아직은 때가 일러 수영은 못하고 모래 놀이만 실컷 했습니다.





    삼형제 섬 중 맨 마지막 섬 모도는 가장 작은 섬이랍니다.
    배미꾸미 해변에 조각가 이일호 선생님의 작품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엽기적이고 난해한 작품을 보고 10살 소녀 가은이는
    한마디로 "불쾌 하다"고 합니다. 역시 예술은 주관적인 것 같습니다.


    [배미꾸미 해변 조각공원/불쾌한 사진 생략]

    0123


    돌아다니며 보니 날씨가 따뜻해
    버스혹은 도보 여행하는 분들이 많았답니다.

    아이들이 좀더 크거나 연인들이라면
    섬과 섬 사이를 도보여행하는 것도 낭만적이겠군요.


    ■ 4인가족 여행 경비 : 자가용으로 섬에 들어 갈때■

    - 신공항 하이웨이 왕복 이용요금 : 13,800 원
    - 4인가족+자동차 선박 이용료  : 25,000 원
    - 점심 : 칼국수*2 + 굴전 : 18,000 원
    - 슬픈연가 세트장 : 어른 5,000 원, 어린이 3,000 원



    그날 밤에 열심히 그린 수채화 작품 입니다.
    [제목 : 세종 1호에서 갈매기를 향해 새우깡을 던지는 우리들 ]





    [ 교훈  ]
    1. 네비에 길이 안 나오는 섬도 있다. 미리 지도를 뽑아가자
    2. "만지지 마세요"를  작은 글씨로 써 놓는 센스를 보여주세요.
    3. 세트장 구경하는데 5,000원은 너무 비싸요. 밖에서 찍는 것은 공짜!


    행복한 봄 되세요~



    From. 여행전문 엔지니어 가은오토파파

    댓글 8

    • BlogIcon 남현우 2007.04.09 22:17

      우와 여기 되게 가보고 싶었는데.. ㅋ 좋은 정보 감사감사.. 이번주는 고향에 가야되서 힘들고 담주에 함 가봐야겠당.
      과장님 애기들(가은이랑 오토 맞아요?) 넘 귀여워요. 과장님이랑 쏙 빼닮았네요.. 형수님은 선글라스의 압박으로 담에 뵈도 잘 못알아 볼듯..ㅋㅋㅋ

      • BlogIcon 정진호 2007.04.10 08:29

        가은(베로니카)& 준영(오토)과 함께 노는 건
        저의 큰 즐거움 중의 하나죠.

        열심히 살며 사랑하며
        자녀들을 훌륭하게 교육시켜 이 사회의 일꾼으로 만들고
        인류를 위해 위대한 유산(?)을 남기고 떠나는 거
        이게 우리의 삶의 목표겠지요.

        아이들은 금방 크니까
        함께 즐길 수 있는 시간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 BlogIcon seraphina 2007.04.10 05:46

      다행히 슬픈연가 세트장에선 가은이 입장료는 무료로 해 주더군요~
      아마도 받기가 미안 했을거예요.^^ 풀하우스 개인적으론 드라마도 안봤고 별 감동도 없을거 같아 남편만 혼자 들어가서 사진만 찍고 왔어요~^^
      세트장 규모며 관리는 풀하우스쪽이 훨~낫구요,아이들과 놀기에도 수기해수욕장은 조용하고 잔잔한 파도가 아주 좋았어요~

      • BlogIcon 정진호 2007.04.11 00:16

        날씨가 좀 더 따뜻해 지면
        해수욕도 하고 싶다.
        일찍 갔다오니 사람도 없고 좋네!
        주먹밥 최고 였어!

    • BlogIcon 조율 2007.04.10 08:36

      역시... 대단... -_-;
      가은이는 역시 예술가 답게 자기주장이 확실하군요. ㅎㅎ
      이거보면 또 마눌님 구박이 이어질듯... ㅋㅋ

      • BlogIcon 정진호 2007.04.11 00:17

        때로는 자기 주장이 너무 강해서
        엄마 아빠가 지칠때도 있어요.
        어려서 부터 여행을 많이 다녀서
        용기가 생겼나?

    • BlogIcon 골룸 2007.04.10 23:28

      조각공원은 김기덕의 영화 시간에 나온 장소로군요. 어디서 본데다 싶었더니 ^^ 암튼 잘봤습니다. 저도 한번 시간내서 다녀오고 싶은 곳이로군요.

      • BlogIcon 정진호 2007.04.11 00:15

        와~ 골룸님 수염 너무 멋지시다. :)
        따님도 귀엽고...
        행복한 가정 계속 이끌어 나가시기를 기도드려요!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