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엄마들이 가장 좋아하는 동화책 작가 앤서니 브라운.




30만부 이상 팔린 베스트셀러 동화책 '돼지책'의 작가 앤서니 브라운 원화전에 다녀왔습니다.




8월 30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http://www.anthonybrowne.co.kr/

사실 아이들보다 제가 더 기대했던 전시회였는데
역시나 기대를 200% 만족시켜준 감동이 가득한 전시회였습니다.



8/15일 오후에 다녀왔는데 휴일이라서 가족단위 관람객이 많았습니다.


입장을 위해 15분 정도 줄을 서서 기다렸는데
지루하지 않게 앤서니 브라운의 동화책을 빌려 주네요. ^^

플래시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사진 촬영도 가능합니다.

평소에 꼭 보고 싶었던 앤서니 브라운의 원화.
생각보다 훨씬 디테일하고 불투명 수채화 과슈의 느낌이 무척이나 좋았습니다.








그지 크지 않은 종이 위에, 나뭇잎, 풀, 스웨터의 패턴, 잔디, 물방울 하나 하나 까지
묘사한 앤서니 브라운의 작품은 정말 지구인이 아니것 같다는 느낌을 들게 했습니다.




손금 한올 한올의 디테일.



살아있는 고뿔소의 주름


따뜻한 색감의 걱정인형들.


앤서니 브라운의 그림에는 유독 바나나, 원숭이, 고릴라가 많이 등장합니다.



특히 고릴라는 어렸을 때 자신의 눈 앞에서 돌아가신 복싱선수 아버지를 의미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의 동화책은 가족, 엄마, 아빠, 형에 대한 애정을 담은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무언가 복잡해 보이는 그림 속에서 숨은 그림을 찾는 재미도 느낄 수 있구요.







주말에는 어린친구들이 많이 오니까
천천히 구경하고 싶은 분들은 평일을 이용해 주세요.



앤서니 브라운의 그림은 아이들 뿐만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상상력과 사랑을 심어 주는 따뜻한 그림입니다.

저도 세계적으로 유명한 동화책 작가가 되어
아내와 함께 세계 여러나라 돌아다니며 전시회 하는게 꿈입니다. ^^;
Posted by 정진호 일상예술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