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글은 가은의 시각으로 쓴 아빠의 글입니다.

오늘은 지난번의 나만의  멋진 책에 이어 두번째 북아트 랍니다.

이번에도 재료는 http://www.kidkids.co.kr/ 이곳에서 살 수 있어요.

노란색의 질긴 종이를 이용해 표지를 만들어요.


그리고 각 페이지에 들어갈 검은색 바퀴도 오려 붙이구요.



그리고 40일 뒤.....


북아트는 책을 만드는 것 뿐만아니라  내용을 꾸미는 것도 중요하거든요.

그래서 방학동안 다녀온 곳을 모아서 내용을 꾸미기로 했어요.

여러가지 사진과 색종이 풀, 가위 등으로 어지러운 가은이의 책상이예요.



진짜 근사한 작품이 나올 것 같죠?



오토도 가위로 오리기를 했어요.



쩌잔~  드디어 완성이예요.
제목은 '가은이의 2006년 여름방학 이야기'

3시간이나 걸렸답니다.

표지는 여행을 떠나는 아빠와 가은이 모습이예요.


안성 천문대 견학과 살레시오 피정이예요


그다음 테르메덴과 미술과 놀이 전시회 구요.

작품들은 한곳에 모아서 실로 묶어 놓았어요.

마지막은 예술의 전당 전시회와 국악원의 공연이지요.


이렇게 한꺼번에 펴 볼 수도 있어요.

멋지죠?


나만의 소중한 책을 만드는 일은 너무너무 행복해요.


1년동안  아빠와 나는 봄,여름,가을,겨울 4권의 책을 만들거예요.

가은이의 일기 끝!
신고
Posted by 정진호 일상예술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