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만큼이나 LEGO를 좋아하는 둘째 준영이.
마트에 갈 때마다 하나씩 사 준것이 이제는 꽤 많아 졌네요.

문제는...
만들어서 신나게 가지고 놀다가
다시 분해해서 원래 상자에 넣지 않고
커다란 박스에 대충 대충 넣어 버린다는 것입니다.

그 결과는?

한마디로 암담하지요.

10개가 넘는 LEGO가 한데 섞여서
정리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군요.

이거 해 본 사람은 알겠지만
만만치 않은 작업입니다.

한동안 도무지 엄두가 나지 않았답니다.

다행이도 동생이 오랜만에 놀러 와서
즐겁게 작업(?)할 수 있었습니다.


아빠랑 작은 아빠에게 숙제를 시키고
준영이는 넉살 좋게 동영상 보고 있군요.

드디어 3시간의 작업을 통해
정리 끝!

속이 후련합니다.

뒤 섞인 레고가 제 기능을 못 하듯이
우리의 생활속에도 얼마나 많은 것들이
뒤 섞여 있을까 잠시 고민해 봅니다.

집/직장 : 책상 서랍, 책꽂이, 창고
PC : 이메일 폴더, 문서함, 동영상 ,mp3

찾아 보면 정리해야 할 것들이 많음에도
애써 꼭꼭 숨겨놓고 태연한척 하고 있는 것은 아닐지...

월요일에 출근하면 오랜만에
책상 서랍을 정리해 보아야 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정진호 일상예술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enu 2007.07.23 15: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역시나 버리긴 아깝고, 시간들이긴 부담되는 것들은
    다른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행복하세요. ^^

  2. bugzzang 2007.07.24 12: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두번째 사진 보고 한참 웃었습니다. ^^

  3. BlogIcon 주네 2007.08.07 08: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부럽습니다.. 저도 레고 무척 좋아합니다...아직 아이가 없는 관계로 저렇게 놀지는 못합니다.. --;